2021-09-22 13:38 (수)
전경선 도의원, “광주·전남 맹목적 통합 절대 안돼”
상태바
전경선 도의원, “광주·전남 맹목적 통합 절대 안돼”
  • 정소희 기자
  • 승인 2021.05.3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제1회 추경 연구용역비 상정에 반대, “시·도민 공감대 형성이 우선돼야”
전경선도의원
전경선도의원

전남도 제1회 추경 연구용역비 상정에 반대, “시·도민 공감대 형성이 우선돼야”

전경선 전남도의회 운영위원장(민주당·목포5)이 “광주·전남의 맹목적 통합은 절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전경선 위원장은 6월 2일 시작되는 전남도의회 제353회 제1차 정례회에 접수된 전남도의 제1차 추경안에 광주·전남 행정통합 관련 연구용역 예산이 포함되면서 이 같은 우려를 표명했다.

전 위원장은 “광주·전남의 행정통합을 추진하는 과정의 순서가 잘못됐다”면서 “시·도민 모두를 위하고 호남의 미래를 내다봐야 할 중차대한 일임에도 의견수렴을 위한 공감대 형성에 왜 이렇게도 인색한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전 위원장은 또 “수도권 블랙홀과 지방소멸 극복을 위한 지자체 간의 연합과 연대는 필요하고 찬성하나, 여전히 그 문제를 푸는 데 가장 중요한 공론화 과정이 부족한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며 “올 3월 광주시의 공항 이전 논의 중단 유감 표명에 따른 후속 조치로 연구용역비를 재상정 한 것은 현직 단체장들의 조급증이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전 위원장은 이어 “시·도 통합과 군공항 이전 문제는 분명히 다른 별건이다”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시·도 통합’이라는 두 단어 외에 지역민들에게 어떤 의견을 수렴하려 하는지 다시 한 번 되짚어봐야 한다”면서 “시·도지사의 의지와 합의보다 더 중요한 게 지역민들의 참여이고 그것이야말로 미래 광주·전남의 비전과 발전방향을 담아내는 최선의 방법일 것이다”고 지적했다.

전 위원장은 아울러 “이번 제1회 추경에 포함된 광주·전남 행정통합 관련 연구용역비에 대해 전남도에 꼼꼼히 질의할 생각이다”면서 “벼락치기 통합이 되지 않도록 호남권의 균형발전과 미래 광주·전남의 시각에서 조목조목 따져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광주·전남 행정통합 연구용역비 2억 원이 포함된 전남도 자치행정국의 추경예산안 심사는 6월 4일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있을 예정이다.

/정소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