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18:12 (금)
전남도, 여름철 불청객 적조․고수온 걱정 뚝
상태바
전남도, 여름철 불청객 적조․고수온 걱정 뚝
  • 김창호 기자
  • 승인 2021.06.0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적조대책위, 관계기관 협업 등 실효성 있는 종합대책 마련
2021년 전남 적조대책위원회 개최했다.
2021년 전남 적조대책위원회 개최했다.

8일 적조대책위, 관계기관 협업 등 실효성 있는 종합대책 마련

전라남도는 여름철 바닷가 불청객인 적조·고수온에 따른 수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8일 ‘도 적조대책위원회’를 열어 ‘2021년 적조·고수온 종합대책’을 마련,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위원회에는 적조 관련 유관기관과 전문가, 양식어업인 등 16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적조·고수온 대응 지원 방제장비 점검, 현장간담회 등 철저한 준비와 예찰․예보 인프라 확충, 민‧관 합동 현장 대응을 통한 피해 최소화 대책을 논의했다.

국립수산과학원 등 국내외 연구기관은 대마난류 강화로 우리나라 연안 수온이 평년보다 0.5~1℃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보다 한 달 정도 빠른 7월 중순 고수온이 시작되고, 7월 말 적조주의보가 발령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고수온과 적조가 동시에 발생하면 전남 양식장 밀집지역에 큰 피해가 예상된다.

이에 대비해 전남도는 ▲사전 대응체계 확립 ▲예찰·예보 인프라 확충 ▲민·관 합동 현장 대응 ▲피해 예방 관계기관 협업 ▲신속한 피해복구 및 경영안정 지원 등 5대 중점 전략을 마련해 추진키로 했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등으로 가뜩이나 수산경제가 침체해 있는 만큼, 적조와 고수온이 덮치지 않도록 민‧관‧경이 하나 돼 철저히 대비하겠다”며 “어민들께서도 ‘자기어장 지키기 운동’을 전개하고, 적조·고수온 발생 시 광역적 일제 방제작업 추진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2020년 전남에선 8월 완도 내만 및 득량만에 고수온이 시작되고 10월부터 11월까지 31일간 유독성 적조가 발생했으나, 신속한 초동대처 및 집중 방제로 단 한 건의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김창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