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13:38 (수)
여수소방서, 소중한 생명 살린 ‘진정한 황금 손’
상태바
여수소방서, 소중한 생명 살린 ‘진정한 황금 손’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7.3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급대의 신속한 처치로 멈춘 심장 되살려

구급대의 신속한 처치로 멈춘 심장 되살려

여수소방서(서장 김창수)는 29일 소호동의 한 펜션에서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으나 출동한 구급대원들의 신속한 응급처치로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고 밝혔다.

당시 신고는 환자가 숨을 못 쉰다는 내용으로 수보 과정에서 심정지 상황 빠르게 인지되어 보호자에 의해 심폐소생술이 진행됐으며 신속하게 도착한 화양 구급대가 심장충격, 기도삽관 등 전문적인 응급처치를 시행했다.

이후 다중출동지령으로 도착한 특별 구급대가 지도의사와의 영상 의료지도를 통해 정맥주사라인을 확보, 약물을 투여하는 등 체계적인 전문 심장소생술이 시행됐고 환자는 기적적으로 14분만에 자발순환이 회복됐다.

기존 심장질환으로 인공심장박동기 삽입 중이었던 환자는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위기를 구급대의 발빠른 대처로 모면할 수 있었고 현재는 병원에서 안정적인 상태로 집중치료 중이다.

김창수 서장은 “이는 119구급대원 업무범위 확대 처치를 통해 자발순환 회복에 기여한 사례로 골든타임 내 신속한 환자처치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 한번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심폐소생술은 환자의 생존여부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반복적인 교육을 통해 익히고 습관화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