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17:58 (수)
전남도, 내년 10억 들여 유기농 농촌융복합산업 성공모델 조성
상태바
전남도, 내년 10억 들여 유기농 농촌융복합산업 성공모델 조성
  • 김창호 기자
  • 승인 2021.10.2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 풍류․보성 영천마을, 유기농 생태마을로 가꾼다

고흥 풍류․보성 영천마을, 유기농 생태마을로 가꾼다

전라남도는 고흥 풍류마을(대표 송효수)과 보성 영천마을(대표 김경옥)을 ‘2022년 유기농 생태마을 육성사업’ 대상자로 선정해 총 10억 원 지원, 전남을 대표하는 유기농 농촌융복합산업의 성공모델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전국 최초로 2009년부터 농업환경 보전가치가 높은 유기농업 마을의 성공모델을 육성하기 위해 ‘유기농 생태마을’을 지정․관리하고 있다.

고흥 두원면 풍류마을과 보성 회천면 영천마을은 2022년 사업을 통해 유기농업을 확대하고, 유기농 융복합산업화에 필요한 생산‧가공‧유통‧체험 관련 마을 공동시설 및 장비 등을 확보할 계획이다.

풍류마을은 35ha가 넘는 유기농 벼 재배단지가 집적화한 풍류단지 중심으로 공동 육묘장, 광역방제기 등 공동 생산시설을 확대해 마을공동체 활성화와 규모화를 통한 생산 효율성 증진을 꾀할 계획이다.

영천마을은 2018년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1호로 지정, 계단식 차밭과 생물 다양성 등의 보존가치를 인정받은 마을이다. 2022년 마을 공동 녹차가공 및 체험‧판매시설, 브랜드 개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08년부터 매년 청명차 만들기 행사, 소박한 차 꽃축제 등 마을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마을 인근에 영천저수지, 판소리 성지 등 볼거리가 많아 유기농 녹차를 소재로 마을을 친환경 농촌문화관광 명소로 만든다는 복안이다.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유기농 생태마을 활성화는 탄소중립․친환경 농업경제로 전환, 농업·농촌 경쟁력 확보, 고용·사회 안전망 확충 등 지속가능한 농업농촌경제구조 정립을 위해 절실하다”며 “전남도는 유기농 생태마을 육성 5개년 계획을 수립해 농업·농촌의 가치를 확대하고 농민 삶의 질을 개선해 행복지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창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