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17:58 (수)
영암군, 마한 정체성 회복 위한 마한문화행사 진행
상태바
영암군, 마한 정체성 회복 위한 마한문화행사 진행
  • 김창호 기자
  • 승인 2021.10.2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동아시아 고대해상왕국 마한문화행사’유치 기원
애드벌룬·드론 퍼포먼스, 마한 기예무단 특별공연 진행
마한문화공원서 마한축제 발전방안 국제학술세미나 개최
영암군 남해포 동아시아 해양문화의 중심지 부각
영암군, 마한 정체성 회복 위한 마한문화행사 진행.
영암군, 마한 정체성 회복 위한 마한문화행사 진행.

‘2022 동아시아 고대해상왕국 마한문화행사’유치 기원
애드벌룬·드론 퍼포먼스, 마한 기예무단 특별공연 진행
마한문화공원서 마한축제 발전방안 국제학술세미나 개최
영암군 남해포 동아시아 해양문화의 중심지 부각

영암군(전동평 군수)은 26일 마한문화공원에서 2021 마한축제 발전방안 국제학술 세미나와 2022 ‘동아시아 고대 해상왕국 마한문화행사’ 유치기원 행사를 개최했다.

마한축제 발전방안 국제학술 세미나는 마한 역사문화연구회가 주관하여 ‘남해 신사와 마한축제’를 주제로 진행했다.

유인학 마한역사문화연구회장은‘남해신사의 의의와 세계유산 등재’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했고, 나경수 전남대 교수는 ‘남해신사의 민속학적 고찰’, 사쿠라이 하루오 고갓칸대 교수는 ‘이세신궁(伊勢神宮)과 해신’, 세키네 히데유키 가천대 교수는 ‘동아시아 해양문화와 해신’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유인학 회장은 동아시아 해양 교류사에서 남해포가 차지하는 의의를 밝혔으며, 나경수 교수는 고려 초의 국제(國際)로서의 남해신당에 주목하여 국가에서 주관하는 제사 기능으로 복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일본의 해양신앙을 소개한 두 일본인 교수의 발표는 비교사를 통한 남해신당의 성격과 국제(國際)의 복원과 관련한 시사점을 얻을 수 있었다.

특히 사쿠라이 하루오 교수는 일본 현지에서 ZOOM을 이용한 화상 동시통역으로 발표를 하여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상황에서도 국제 학술 세미나가 가능함을 확인하여 주었다.

또한 전라남도와 국립나주박물관이 주최하고 (재) 전남문화재단·문화재연구소가 주관한 ‘동아시아 고대 해상왕국 마한 문화행사’에서 영암군은 내년 ‘마한 문화행사’를 영암에서 개최하기 위해 ‘2022 마한의 심장! 영암으로’ 마한문화행사 유치 기원을 위한 다양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마한 기예무단의 특별공연과 함께 영암군 마한 유적·유물 소개, 마한축제 등을 소개하는 영상을 상영하였으며, 2022 마한문화행사 유치 기원을 위해 영산포 선착장에서 영암군 홍보 캐릭터와 애드벌룬 퍼포먼스를 진행하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한 국립나주박물관에서도 드론, 대형 현수막, 캐릭터 등 퍼포먼스를 다채롭게 진행하여 영암군의 염원을 담아냈다.

그리고 영암군 홍보부스에서는 마한 출토품 전시, 마한 의상체험, 대봉감 말랭이와 달맞이 쌀 골드를 홍보·배부했다.

영암군 관계자는 “마한의 정체성을 계승·발전시키려는 영암군의 노력을 잠시도 멈출 수 없다”며 “전라남도와 함께 마한역사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