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18:08 (금)
신안 도초도, 섬마을 인생학교 글로벌 포럼 성료
상태바
신안 도초도, 섬마을 인생학교 글로벌 포럼 성료
  • 고영 기자
  • 승인 2021.10.2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초도를 교육 담론의 장으로 이끌다
신안 도초도, 섬마을 인생학교 글로벌 포럼 성료.
신안 도초도, 섬마을 인생학교 글로벌 포럼 성료.

도초도를 교육 담론의 장으로 이끌다

신안 도초도에서 22일(금)부터 24일(일)까지 진행된 제2회 섬마을 인생학교 글로벌 포럼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신안군(군수 박우량)과 오마이뉴스(대표이사 오연호), 섬마을 인생학교가 공동 주최하고 덴마크와 한국의 교육 관계자들이 함께한 이번 포럼은 코로나 팬데믹에 대응해 2박3일 동안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진행됐다.

‘그룬트비 정신과 인생학교는 어떻게 덴마크 사회를 변화시켰는가’로 열린 포럼의 첫 번째 세션에서는 세 명의 덴마크 교육자들이 온라인으로 발표를 진행했다. 수너 코버위는 청소년 인생학교인‘에프터스콜레’에 대해“기숙사 생활을 통해서 깊은 신뢰관계를 형성할 뿐만 아니라 우정을 경험하게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2019년 제1회 인생학교 글로벌 포럼에 방문한 경험이 있는 레넛 뵈스팅은 “호이스콜레에 다닐 때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늘 영감을 주고,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도록 격려했다”면서 교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수학과 체육을 가르치고 있는 레넛은 “배움은 움직이면서 배우는 것이고, 즐거운 학습을 통해서 새로운 시각과 삶을 보는 눈을 발견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안데르스 슐츠는 “그룬트비 영향력은 생동감 있는 덴마크 민주주의를 만드는데 기여하고, 공립학교에도 영향을 끼쳤다”고 전제했다.

한편, 포럼 두 번째 세션에서는 전국 시도교육청에서 참석한 관계자들이 3~4명씩 팀을 이뤄 주제별로 현재 자신이 가진 문제와 질문들을 서로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세 번째 세션에서 ‘한국 교육, 희망은 어디에 있는가’라는 주제로 토론을 진행한 후 행사를 마무리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속에서도 통해 섬마을 인생학교 글로벌 포럼을 개최할 수 있어 만족했다”며 “향후, 다양한 프로그램 발굴과 창의적 컨텐츠 개발로 인생학교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