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18:08 (금)
한국 대표하는 신안갯벌,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 수령
상태바
한국 대표하는 신안갯벌,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 수령
  • 고영 기자
  • 승인 2021.10.2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신안군에서 개최
한국 대표하는 신안갯벌,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 수령.
한국 대표하는 신안갯벌,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 수령.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신안군에서 개최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입추를 지나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에 무채색의 갯벌이 울긋불긋한 화려한 옷을 차려입은 27일, 신안군 청사 내 잔디광장에서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기념식을 개최했다.

7월 26일,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전남 신안갯벌, 보성-순천 갯벌, 전북 고창갯벌, 충남 서천갯벌이 ‘한국의 갯벌’이라는 이름으로 국내 두 번째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됐다.

이번 기념식은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전라남도와 신안군, 세계유산추진단 주관으로 진행했으며, 문화재청장, 청와대 문화비서관, 참여지방단체장, 외교부 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 공사참사관, 주한외교관(6개국)들이 참석하여 세계유산 등재를 축하해 줬다.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발걸음을 맞춰온 전라남도, 전라북도, 충청남도와 신안군, 순천시, 보성군, 고창군, 서천군이 세계유산등재 인증서를 수령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한국의 갯벌은 2007년 신안갯벌이라는 이름으로 세계자연유산에 도전을 시작하여, 2021년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라는 성과를 얻었다”면서, “갯벌 유산 중 가장 넓은 면적을 가지고 있으며, 세계자연유산에 대한 도전을 시작한 만큼, 앞으로도 한국의 갯벌을 대표하여 갯벌과 자연환경의 보전, 관리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