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22:12 (수)
목포과학대학교총장배 파크골프 커뮤니티교류전 성료
상태바
목포과학대학교총장배 파크골프 커뮤니티교류전 성료
  • 허인영 기자
  • 승인 2022.05.3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와서 제일 좋은 것이 평생운동인 파크골프 배운 것이여.”
목포과학대학교총장배 파크골프 커뮤니티교류전 성료.
목포과학대학교총장배 파크골프 커뮤니티교류전 성료.

“대학 와서 제일 좋은 것이 평생운동인 파크골프 배운 것이여.”

목포시 부주산 국제파크골프경기장에서 28일(토) 목포과학대학교(총장 이호균) 총장배 파크골프 커뮤니티교류전이 열렸다.

파크골프를 사랑하는 이들(전남회원 3,000여 명)의 관심 속에서 열린 대회는 코로나19의 답답한 시간을 보낸 파크골프인들에게 큰 즐거움을 주는 시간이었다. 대한체육회 주체로 열린 커뮤니티교류전은 목포과학대학교가 주최하고 목포스포츠클럽이 주관하여 진행됐다.

파크골프 커뮤니티교류전은 경기를 통해 승부를 가리는 자리이기 보다 코로나19로 인해 만나지 못했던 파크골프 동호인들이 함께 모여 파크골프를 즐기는 시간으로써, 일반부 15조 60명, 시니어부 13조 48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열전을 벌였다. 이외 목포과학대학교 휴먼융합복지과 2학년 학생 72명이 참가해 친선전을 펼쳤다.

목포과학대학교 휴먼융합복지과에서 공부하고 있는 정모(79) 씨는 “노인정에서 하루종일 한 자리에 앉아 100원짜리 화투를 치고 집에 돌아오면 허무한데, 이렇게 대학생이 되어 파크골프를 배우게 되어 너무나 즐겁다”며 “자식들이 사준 파크골프채를 들고 집 앞 공원에 나가, 만나는 누구하고든 짝이 되어 한나절을 파크골프 치며 걷다보면 세, 네 시간은 금방 흘러간다. 집에 오면 밥도 달고 잠도 달다”고 말했다.

목포과학대학교 휴먼융합복지과 박경래 교수(목포스포츠클럽단장)는 “과거에 비해 파크골프가 많이 활성화됐고 시설도 좋아졌지만 아직 목포 부주산 파크골프장은 27홀밖에 안 되어 앞으로 전국대회를 목포에서 개최하기 위해서는 36홀로 시설확충이 돼야한다”고 전하며 “집 근처 공원에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운동인 파크골프는 100세 시대 온 가족단위로 즐길 수 있는 적절한 운동이다”고 강조했다.

이 경기의 일반부 우승은 1위 백련클럽, 2위 비파클럽, 3위 할렐루야클럽이 차지했고, 시니어부에서는 1위 할렐루야클럽, 2위 오룡클럽, 3위 비파클럽이 차지했다. 목포과학대학교 휴먼융합복지과 학생들 간의 친선전에서는 3조 김미정 외 3인이 우승했다.

이 교류전을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가족형 운동인 파크골프가 더욱 활성화되어 시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

/허인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