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18:01 (월)
광주시, 송산근린공원서 나무심기 행사
상태바
광주시, 송산근린공원서 나무심기 행사
  • 정은서 기자
  • 승인 2023.03.29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자원봉사자 등 300여 명 참여…목련 등 4종 5,681그루 식재

공무원·자원봉사자 등 300여 명 참여…목련 등 4종 5,681그루 식재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내 나무 갖기’의 하나로 29일 송산근린공원에서 송용수 기후환경국장을 비롯한 공무원, 자원봉사자 등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3년 제78회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제78회 식목일을 맞아 기후위기에 대처하는 나무의 중요성을 알리고 세계적 이슈인 지구온난화, 황사, 사막화 방지 등 지구환경문제 해결을 나무심기로 상징화하기 위해 공원 내 목련, 배롱, 수국, 철쭉 등 4종 5,681그루를 식재했다.

식목일은 나무를 많이 심고 아끼고 가꾸도록 권장하기 위해 국가에서 정한 기념일이다. 유래는 조선 성종 때(1493년 4월 4일) 왕·세자·문무백관이 친경(親耕·임금이 몸소 농사 짓던 일)한 날을 기원으로, 1910년 조선 말 순종이 4월 5일 친경제를 거행하면서 직접 심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용수 시 기후환경국장은 “미세먼지와 폭염 등 재난수준의 환경에 대처하고 미래세대에게 쾌적하고 시원한 광주를 물려주기 위해 나무심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며 “나무들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산불예방 등 관리에도 각별한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은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