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01:50 (토)
전남도, 집중호우 대비 도민 피해 예방 총력
상태바
전남도, 집중호우 대비 도민 피해 예방 총력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4.06.22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지사, 점검회의서 현장 중심 철저한 대응 강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2일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2일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영록 지사, 점검회의서 현장 중심 철저한 대응 강조

전라남도는 목포, 여수, 완도 등 도내 12개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도민 피해 예방을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김영록 도지사는 22일 오전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집중호우 대처 상황 점검 회의를 진행, 농수산·산림 분야 등 주요 실국별 중점 관리 및 대처 상황 등 도민 피해 최소화 방안을 논의하고 현장 중심의 철저한 대응을 지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전남 지역에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돼 23일 오전까지 시간당 30㎜ 이상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전남도는 침수 및 산사태 취약지, 저수지, 인명피해 우려 등 취약 지역 위험징후 포착 시 일몰 전 신속한 주민대피를 실시하고, 지하차도 등 예찰 강화에 나섰다. 또한 침수 우려시설인 지하차도, 지하주차장 등 사전점검을 실시해 배수·펌프·전기시설 보수 및 작동 확인, 농축수산 재해 대비 등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산사태, 하천범람, 지하침수 등 위험지역의 경우 특보 발령 전 조금이라도 이상 현상이 발생한다면 즉시 보고·전파 및 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도민들이 안심하도록 신속히 현장에 출동해 현장 통제 및 주민 대피를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읍면 단위로 시우량을 체크하고, 기상특보 발령 전이라도 비상 체제가 가동돼 현장 순찰 강화 등 필요한 조치들이 바로 이뤄지도록 하라”며 “접수된 상황 등에 대해서도 사후 처리까지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기존 산지 태양광 외에도 새로 건설한 것 위주로 특히 배수가 잘되는 지 등을 중점 점검하고, 재난문자에 단순한 주의 및 대피 내용뿐만 아니라 구체적이고 종합적인 상황을 도민에게 제공하는 등 도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장을 늦추지 말고 현장 중심으로 철저히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남도는 21일 오후 5시 전남 전 지역 호우 예비특보 발효됨에 따라 상황판단회의를 실시, 대응체계를 사전 점검하고 주요 임무를 재확인했다. 지난 5월을 재해대책 사전 대비의 달로 지정해 산사태·지하차도 등 인명피해 우려 지역 및 시설에 대해 소관별 점검을 실시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