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19:45 (일)
광주광역시,자원회수시설 입지 재공모 7곳 신청
상태바
광주광역시,자원회수시설 입지 재공모 7곳 신청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4.01.29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1, 남구‧북구‧광산 각2곳…입지선정 절차 추진
응모요건·입지여건·후보지 평가 거쳐 최종입지 확정

서구1, 남구‧북구‧광산 각2곳…입지선정 절차 추진
응모요건·입지여건·후보지 평가 거쳐 최종입지 확정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자원회수시설(소각) 입지 후보지를 재공모한 결과,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등 총 7곳이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자치구별로는 서구1, 남구 2, 북구 2, 광산구 2곳이 신청했다.

광주시는 지난해 12월1일부터 올해 1월29일까지 60일간 재공모절차를 진행했다. 이번 재공모는 지난해 4월 1차 공모때 신청한 입지후보지 6개소 모두 응모요건이 충족되지 않아(거주세대 동의서 미제출) 입지선정위원회가 ‘부적합’ 의결하면서 재추진하게 됐다.

광주시는 폐기물시설촉진법에 따라 입지선정 절차를 본격 추진한다.

먼저 2월1일 입지후보지에 대한 타당성조사계획을 수립‧공고하고 ▲응모요건 파악 ▲입지여건 조사 ▲분야별 평가(입지‧사회‧환경‧기술‧경제)를 통해 최종 순위를 확정한다.

모든 과정은 입지선정위원회(위원장 최재완 광주대 교수)에서 주관하며, 타당성조사 과정과 결과를 시보 등에 공고하고 20일 이상 지역주민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후 타당성조사 결과, 열람에 대한 주민 의견 수렴과 전략환경영향평가를 거쳐 최종입지를 결정 고시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시는 그동안 사업구상 용역을 통해 자원회수시설 규모(650t/일)를 확정하고, 광주온을 통한 설문조사 등 대시민 홍보와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선진지 견학을 실시하는 등 친환경시설 알리기에 주력했다.

국내 선진지로 평가받는 하남(유니온파크), 천안(한들문화센터), 아산(환경과학공원)과 덴마크(아마게르바케) 사례 등을 소개, 자원회수시설이 혐오시설이 아닌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주민친화시설로 조성할 수 있는 점을 공유했다.

지난해 4월 1차 공모(6개소)에 이어 이번 재공모에서는 7곳이 신청했고, 이중 지난 공모에서 탈락 후 재신청한 곳은 2곳으로, 자원회수시설에 대한 비선호 이미지가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최종 입지로 선정된 지역에는 법적으로 지원하는 편익시설과 광주시 차원의 특별지원까지 1000억 원 이상 지원을 하겠다는 광주시의 약속도 지역민들의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박윤원 자원순환과장은 “자원회수시설은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와 탄소중립을 위한 필수사업이다”며, “입지 선정을 포함한 모든 절차는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