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13:38 (수)
김영록 전남도지사, 전국 첫 1천 원 여객선 운영 살펴
상태바
김영록 전남도지사, 전국 첫 1천 원 여객선 운영 살펴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7.3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일 시행 앞두고 섬 주민 의견 수렴…2022년 모든 구간 확대 노력
김영록 전남도지사, 전국 첫 1천 원 여객선 운영 살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 전국 첫 1천 원 여객선 운영 살폈다.

8월 1일 시행 앞두고 섬 주민 의견 수렴…2022년 모든 구간 확대 노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8월 1일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시행하는 ‘1천 원 여객선’의 차질 없는 운행을 위해 30일 전산 발권시스템 시범운영 현장을 점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여수 돌산과 남면 금오도를 오가는 여수 신기항 여객터미널을 방문해 전산 발권시스템을 운영 현황을 살피고 여객선을 이용하는 섬 주민들의 의견을 귀담아 들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섬 주민의 해상이동권 확보를 통해 삶의 질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특히 전남 모든 섬의 주민이 연안해운 교통을 육지 대중교통 수준으로 이용하도록 거문도, 홍도 등 8,340원 이상 388개 구간에 대해서도 국비 확보 등을 통해 2022년까지 전 구간 1천 원 여객선 단일요금제를 확대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1천 원 여객선’은 전남지역 총 1,320개의 여객선 운항 구간 중 섬 주민의 이용이 많은 932개 전체 생활구간(운임 8,340원 미만)에서 시행한다.

932개 생활구간은 2020년 기준 섬 주민 누적 이용객 175만5천 명 중 75%에 해당하는 132만3천 명이 이용한 구간이다. 섬 주민 5만여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