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17:48 (수)
김만식 예방안전과장<신안소방서>“신안소방서, 건설현장 용접, 절단작업 안전 당부”
상태바
김만식 예방안전과장<신안소방서>“신안소방서, 건설현장 용접, 절단작업 안전 당부”
  • 호남타임즈 기자
  • 승인 2022.03.2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소방서 김만식 예방안전과장.
신안소방서 김만식 예방안전과장.

용접작업은 가스와 화기가 동시에 사용되고, 불티가 발생하여 비산하는 경우가 많기에 화재·폭발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2021년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시스템 통계에 따르면 용접, 절단작업 중 일어난 전남 화재발생은 74건, 사상자는 8명으로 나타났다.

용접·절단 작업 시 불티가 발생하며 비산하고, 비산불티는 풍향과 풍속에 따라 비산거리가 달라진다. 용접 비산 불티의 온도는 무려 1,600°C 이상의 고온체로 연소 확대 위험성이 굉장히 높다.

따라서, 용접·절단 작업을 안전하게 수행하기 위해서는 다음의 안전수칙을 지키며 보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어야 할 것이다.

첫째, 용접·용단 작업자로부터 반경 5m 이내 소화기를 갖추고, 작업장 반경 10m 이내에는 가연물을 쌓아두거나 놓아두지 말아야 한다. 가연물의 제거가 곤란할 경우 방지포 등의 방호조치를 하여야한다.

둘째, 현장 내 화재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화재감시자를 두어야 한다. 화재감시자는 화재발생 시 안전한 대피유도와 초기진화를 통해 신속하게 화재를 진압하는 역할까지 담당하고 있다.

반복되는 건설공사 현장의 사고위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으로 안전성을 확인하고, 용접·절단 작업 시 발생하는 불티의 위험성을 인지하며, 화재위험성을 수시로 체크해야 할 것이다.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호남타임즈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