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18:23 (화)
영암군보건소, 홍역발생 예방 개인위생 수칙 준수 강조
상태바
영암군보건소, 홍역발생 예방 개인위생 수칙 준수 강조
  • 정소희 기자
  • 승인 2019.01.2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열, 발진 등 증상 발생 시 보건소로 신고

영암군보건소(소장 이국선)는 최근 대구·경북 지역에서 홍역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다발적으로 홍역환자가 확산됨에 따라 어린이집 및 학교에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감염병 관리를 강화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지역 내 의료기관에 발열, 발진이 동반된 환자 진료 시 홍역 여부를 주의 깊게 관찰하고 홍역이 의심되는 경우 격리치료 및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홍역은 환자와 직접 접촉하거나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감염되고 초기에 감기처럼 고열과 함께 기침, 콧물, 결막염을 시작으로 특징적인 구강점막 반점 및 피부 발진 증상이 나타나는 전염성이 매우 높은 감염병이나 2회 예방접종으로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므로 일정에 따라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에 따라 영암군보건소는 생후 12∼15개월 및 만4~6세 유아의 정기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홍역 유행지역(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등)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1967년 이후 출생자 중 홍역 병력이 없으며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에는 예방접종을 최소 1회 이상 할 것을 권고했다.

영암군보건소 관계자는 “홍역이 의심이 되는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여 의료기관을 방문하고, 발진 발생 후 4일까지 유치원 및 학교 등교를 중지해야 한다”며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학교 및 지역사회로 확산방지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소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